입에도 암이 생긴대요, 구강암



  • 구강암이란?


구강암은 입, 혀, 입술, 볼 안쪽, 잇몸에 생기는 암을 말해요. 주로 40세 이후에 발생하고, 여성보다 남성에서 더 잘 발생해요. 편평상피세포암이 대부분이지만, 조직에서 생기는 육종이나 림프종이 생기기도 해요.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주변 연조직이나 목, 림프절로 전이될 수 있어요. 


  • 구강암의 위험요소


구강암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, 구강암의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요소들은 있어요. 흡연이나 음주는 구강암의 위험을 높일 수 있어요. 잘 맞지 않는 의치나 보철물 때문에 반복적으로 입안이 자극을 받는 경우, 면역력이 약한 경우, 영양 결핍 등도 위험요인으로 꼽혀요. 특히 흡연은 구강암의 가장 큰 위험인자인데, 흡연 기간이 길고 흡연량이 많을수록 위험도가 올라가요. 

  • 구강암의 증상


입술이나 입에 생긴 상처나 궤양이 치유되지 않고 통증이 계속된다면 구강암을 의심해보아야 해요. 암이 생긴 자리는 쉽게 피가 나고, 이물질이 붙은 것 같은 하얀 반점이나 붉은색 반점이 생기기도 해요. 암이 생긴 위치에 따라서 턱밑이 붓거나, 씹거나 삼키기 어려워지고, 목소리가 변하거나 목에 이물감을 느낄 수도 있어요. 이런 증상들이 2주 이상 계속되는 경우에는 병원을 꼭 찾아주세요.


  • 구강암의 진단과 치료 


구강 안을 관찰해서 의심 부위를 확인하고 나면, CT, MRI 같은 영상 검사와 함께 이 부위의 조직을 조금 떼서 검사해서 구강암을 진단할 수 있어요. 구강암을 확인한 후에는 암이 다른 부위로 퍼지지 않았는지 PET 검사, 뼈 스캔 검사 등을 통해서 확인해요. 

구강암은 위치와 병기에 따라 치료가 달라져요. 수술을 통해 암이 발생한 부위를 직접 절제하기도 해요. 입은 먹고, 마시고, 말하는 기능을 담당하면서 밖으로 드러나는 기관이에요. 그 때문에 구강암을 절제한 후에는 위치에 따라 이러한 기능에 제한이 생기기도 하고, 외모가 많이 달라지기도 해요. 가능하다면 재건 수술을 통해서 결손이 있는 부위를 복구하는 것을 고려해 볼 수도 있어요. 기능장애가 발생한 경우에는 언어 치료, 재활 치료가 필요해요. 방사선 치료나 항암 화학요법도 구강암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돼요. 


  • 주의사항


구강은 관찰하기 쉬운 부위이지만, 의외로 구강암은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고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 발견하는 때도 많아요. 매년 치과 검진을 놓치지 말고 치아와 구강을 건강하게 유지하세요. 잘 맞지 않는 보철물이 있다면 치과의사와 상의하여 조절하세요. 구강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금연, 금주가 필수예요. 햇빛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면, 모자나 양산으로 얼굴 전체에 자외선을 차단해 주세요.